서로가 서로의

사마린 2018.09.30 00:58 조회 수 : 2

BclSCaL.jpg

 

바람 부는 날의 풀

 

이것이다.

우리가 사는 것도

우리가 사랑하고

또 사랑하는 것도

바람 부는 날 들에 나가 보아라.

풀들이 왜 넘어지지

않고 사는가를 보아라

 

이 세상에서 이보다

아름다운 모습이

어디 있으랴.

 

쓰러질 만하면

곁의 풀이 또 곁의 풀을,

넘어질 만하면

곁의 풀이 또 곁의 풀을

잡아 주고 일으켜

주기 때문이다.

 

풀들이 바람 속에서

넘어지지 않는 것은

서로가 서로의 손을

굳게 잡아주기 때문이다.

 

바람 부는날

들에 나가 보아라.

풀들이 억센 바람에도

쓰러지지 않는 것을 보아라.